민주당 국민당등 야권은 오는 29일부터 제2이동통신 사업자선정의 부당성
을 알리는 옥내집회를 갖는등 백지화압력을 강화키로 했다.

야권은 24일 최고위원회의 비상대책위대표 기자간담회등을 통해 선경의
사업자선정을 취소하고 95년까지 사업자선정을 연기해야 한다는 입장을 재
확인하고 양당공조를 통해 선경의 반납여부에 관계없이 국정조사권발동을
강력히 추진키로 했다.

민주당은 오는 29일오후 장충체육관에서 국민고발대회를 열기로 잠정결정
하고 오는 26일 정원식총리에게 항의단을 보내 사업자선정의 취소를 촉구
키로 결정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