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10월28일 자정을 기해 세상의 종말이 닥치고 진정한 기독교신자
만이 천국으로 올라간다(휴거)는 종말론열풍이 큰 파문을 일으키고 있
는 가운데 도내에도 일부 신도들이 집을 나와 계곡에서 집단생활을 하
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신도들은 그동안 기독교계로부터 이단시돼온 도내 4개의 시한부종말
론 기독교단체(신도수 2,000명 추정)와는 다르게 외부와 은폐되고 격리
된 상태에서 전북 완주군 고산면 소향리 속칭 독서골 감람산기도원에
50여명이 모여 공동생활을 하고 있다.
특히 이들중에는 취학전 어린이뿐만 아니라 학생 및 가족단위로 일상
생활을 포기한채 참가,철야기도를 하며 앞으로 2개월가량 후의 `휴거일''
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