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한-중수교로 대만과의 공식관계가 단절됨에 따라 서울에 주한
타이페이대표부를 설치, 대만과의 비공식관계를 유지해나갈 방침이다.

김종휘대통령외교안보수석비서관은 24일 "중국은 수교협상과정에서
우리나라가 대만과 비공식관계를 유지하는데 양해했으며 대만의 국내
지위는 주한 타이페이대표부가 될것"이라며 "대만과 맺고있는 항공-해운
협정등은 민간협정으로 대체하기위한 민간협의가 진행될것"이라고 밝혔다.

김수석은 "중국과의 수교과정에서 경협논의는 없었으며 3천여명의 주대만
교민과 한국내 2만3천명의 대만인에 대해서는 적절한 보호조치를 취하게
될것"이라고 말하고 "서울의 대만대사관은 국제법과 관례에 따라 중국에
이양될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