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가까운 시일내에 중국을 공식방문한다고 김학준청와대대변
인이 24일 발표했다.

김대변인은 이날오전 "노태우대통령은 한-중양국의 우호협력관계를 발전
시키기 위해 양상곤중국국가주석의 초청으로 가까운 시일내에 중국을 공식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노대통령의 방중발표는 이날오전 북경에서 있은 이상옥외무장관과 전기침
중국외교부장의 수교공동성명 서명에 이어 나왔다.

김대변인은 이날 노대통령의 공식방문일자나 중국측의 답방문제는 언급치
않았으나 노대통령은 10월중에 방문하게 될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