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24일오전 한-중수교에 즈음한 특별담화문을 발표했다.
노대통령은 담화문에서 "동북아시아 평화정착을 추구하는 공통의 이해위에
서 이루어진 두나라 수교는 냉전시대의 마지막 유물인 동북아 냉전체제의
종식을 예고하는 세계사적 의미를 지니고 있다"며 "한반도의 평화통일을 향
한 마지막 외적장애가 제거되었다는 민족사적 의미도 지니고 있다" 고 평가
했다.
노대통령은 또 "한-중 두나라는 수교합의와 더불어 양국관계를 획기적으
로 발전시키기위해 두나라 정상사이에 회담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
다"고 말하고 "이에 따라 저는 양상곤 중국국가주석의 초청으로 가까운 시
일안에 중화인민공화국을 공식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대통령은 또 "한-중 수교로 우리와 대만사이의 공식관계가 단절되는것
은 매우 유감스런 일"이라고 말하고 "중국과의 수교협상과정에서 대만과의
공식 관계가 단절된 이후에도 최상의 비공식관계를 유지하겠다는 뜻을 분명
히 전달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