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경=김형수특파원] 역사적인 한중수교를 위해 23일 중국북경에 도착한
이상옥외무장관은 이날 오후 전기침중국외교부장고 1차 외무장관회담을 갖
고 수교에 관한 공동성명문안에 최종 합의했다.

중국의 국빈관인 조어대 방비원에서 열린 이날 회담에서 양국외무장관은
<>중국의 `하나의 중국''원칙 인정 <>국제관례에 따라 서울의 대만대사관
및 부지를 중국측에 양도하는 것을 내용으로하는 문안을 최종 확정하는 한
편 빠른 시일내에 양국정상회담을 갖기고 했다.

양국외무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항공협정등 정부간 협정의 체결, 통신사 교
류, 특파원상주문제 및 총영사관 상호설치문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외무장관은 24일 오전 9시 조어대에서 공동성명에 서명, 수교에 필요
한 마지막 절차를 밟게 된다.

이로써 한국정부가 추진해 온 북방외교정책의 마지막목표는 한-중수교로
마무리 짓게 됐다.

이장관은 공동성명에서 서명한뒤 중남해 집무실로 이붕중국총리를 예방하
고 이어 양상곤국가주석도 만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이장관은 23일 오전 수교협상 실무주역인 권병현외무부본부대
사등 6명의 수행원과 함께 서울을 출발, 오후 1시10분께 북경에 도착해 숙
소인 조어대에서 여장을 풀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