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올림픽의 성공적개최를 기념,계승하기 위해 지난90년 제정된 서
울평화상이 수상자선정에 어려움을 겪어 시상식이 연기되는등 흐지부지
되고 있다.
서울평화상위원회(위원장 김용식)는 당초 오는 9월17일 제2회 시상식
을 갖기로 하고 지난해 12월말부터 올6월까지 후보추천-접수를 마감한
결과 모두 70여건의 단체 인물이 후보로 천거됐다.
그러나 최근 13명으로 구성된 이 상의 심사위원들이 1차심사를 한 결
과 수상자후보로 선정할만한 지명도있는 후보가 없어 시행2년만에 파행
적인 운영을 할수밖에 없는 위기에 처했다.
이와 관련,심사위원들은 제2회 수상자로 구소련의 고르바초프대통령
을 지명하고 주한러시아대사관에 수상여부를 타진했으나 러시아측이 수
상을 자제해 주도록 요청,후보자선정이 원점으로 돌아간 상태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