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퇴르 우유가 독점해온 저온살균우유시장에 남양유업이 뛰어들어
제조기법을 둘러싼 입씨름 대신 본격적인 품질경쟁을 벌이게 됐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남양유업은 63도의 저온에서 30분간 살균한 무균
질우유 ''다우''를 하루 20톤씩 생산,지난13일부터 시판하면서 대대적인 광
고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에대해 파스퇴르측은 "그동안 저온살균우유의 장점을 인정하지 않던
남양이 저온살균제품을 생산하기 시작한 것은 이에대한 품질의 우수성을
인정한 때문"이라는 광고를 신문지상에 게재하며 맞서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