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전선(대표 양시백)이 베트남에 현지공장을 짓는다.

대성전선은 베트남의 체신청과 합작으로 하노이에 통신케이블공장을
건설키로 했다.

대성전선이 2백만달러,베트남측이 1백50만달러를 각각 출자하는등
총1천만달러를 들여 건설하게될 현지합작공장은 빠르면 내년부터 가동에
들어간다.

대성은 현지 통신용전선수요를 감안해 하노이공장에 이어 호치민에도
연차적으로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현재 베트남에는 일부업체들의 통신용전선을 생산하고 있으나 설비가
낙후돼있어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따라 현지합작공장은 통신용케이블을 베트남내수용으로
우선공급하면서 제3국 수출에도 나설 예정이다.

대성전선은 이같은 베트남현지합작공장건설에 이어 국내시장확대를 위해
지난달 자본금 2억원의 대성전선물류(주)를 설립,판매망확충에 나섰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