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업체들이 다시 공무원 연금매장의 일반인에 대한 판매를 문제삼고
있다.

17일 가전업계와 전자공업진흥회등에 따르면 공무원 연금매장이 최근 다시
일반인에게 가전제품등을 판매,한국전자공업진흥회가 중심이 돼 공무원
연금관리공단에 시정을 요구하는 건의서를 제출했다.

전자공업진흥회가 제출한 건의서에 따르면 연금매장은 공장도 가격으로
제품을 공급받아 공장도 가격의 1백4%에 공무원들에게 판매해 이익금을
공무원 연금기금에 사용토록 돼 있는데 최근 일반 소비자에게도 같은
가격으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또 전국에 산재해 있는 정부 기관 매점에서도 공무원 연금매장가를
기준으로 가전제품을 판매하는가 하면 사이비 연금매장까지 난립해
가전제품 일부 대리점들까지도 자구책으로 공무원 연금매장 가격으로
제품을 판매,가격질서가 문란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전자공업진흥회는 과거에도 이같은 사정으로 인해 가전메이커들이 이미
지난 90년 2천1백억원,91년 2천9백억원을 대리점에 보조함으로써
메이커들의 이익률이 1%선에 머물고 있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진흥회는 이에따라 공무원 연금관리공단측에 연금매장 이용자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 공무원들만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쿠폰제등을 실시해
일반소비자에게 염가 제품이 유출되지 않도록 해줄 것을 촉구했다.

가전업계 관계자는 "공무원 공제조합을 운영하고 있는 일본에서도
가전제품은 취급되지 않고 있으며 다른 상품들도 공무원에 한해서만
판매되고 있다"고 밝히고"설립목적과 사업내용에 어긋나게 무분별한
판매행위를 하는 연금매장에 대해서는 행정지도를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