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수도권낙후지역개발을 위한 소규모공단조성사업을 적극추진하기
위해 공단개발절차를 간소화하고 입주업체에 이전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15일 상공부에 따르면 정부는 공단개발절차간소화를 위해 국토이용관리법
제5조를 개정,그동안 수도권심의회를 거친후 경기도지사에 용도지역변경을
신청하던 것을 국토이용관리법에 의해 처리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또 공해업종의 이전집단화를 위해 포천공단과 동두천공단 입주업체에 대해
93년 협동화자금예산 1백억원으로 업체당 2억원의 이전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기타소규모입주업체에 대해서는 경기도의 중소기업육성자금을
활용,설비자금을 지원하는 한편 중소기업은행 경기은행등과
협의,설비자금지원금액을 별도로 설치하는 방안을 강구중이다.

이같은 방안은 정부가 지난90년5월 경제활성화종합대책 후속조치로
수도권개발유보지역및 자연보호권역에 시.군당 5 6개의 소규모공단을
조성키로 하고 사업을 진행중이나 개발절차가 복잡해 공단조성에 2 3년의
기간이 소요되는데다 입주업체들의 선수금으로 사업을 추진함에 따라
분양실적이 저조하기 때문이다.

정부는 동두천 연천 양주 파주 포천 김포 강화 가평 양평 안성등 10개시군
60개소 1백8만평에 소규모공단을 조성할 계획인데 이중 2개소 3만6천평이
조성을 마쳤으며 28개소 50만4천평은 수도권정비심의위원회의 심의를
완료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