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수출 크게 늘어 맥주 수출이 크게 늘고 있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OB맥주와 크라운맥주의 금년 7월까지
수출량은모두 1만4천5백50kl 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8천9백70kl보다 62.2%
증가했다.

금액으로는 1천45만4천달러 어치로 작년 동기에 비해 77.3%나 늘어났다.

맥주의 평균 수출단가는 kl당 지난해의 6백57달러에서 올해에는
7백18달러로 높아졌다.

업체별로는 OB맥주가 이 기간중 모두 9백60만달러 어치 1만3천3백80kl를
수출해 작년 동기보다 물량으로는 70%,금액으로는 88.2% 늘어났으며
크라운맥주는 지난해보다 8.8% 증가한 85만4천달러 어치 1천1백70kl를
수출했다.

이같은 맥주의 수출증가율은 최근 몇년간의 연평균 수출증가율 10~40%
선을 크게 웃도는 것이다.

맥주의 수출이 올들어 크게 늘고 있는 것은 우리 맥주의 주요 수출선인
홍콩과 중국 등지에서 한국산 맥주의 지명도가 높아지면서 수요가 늘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