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13일 내년예산을 지난해보다 15% 늘어난 38조2,000억원 규
모로 편성토록 정부측에 요구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민자당의 이같은 방침은 13%증액을 목표로 예산편성작업중인 정부계
획보다 확대편성이라는 점에서 국회심의과정에서 야당과의 논란이 예상
된다.
민자당은 이날 김영삼대표 황인성정책위의장 김봉조예결위원장등이
참석한 가운데 예산관련 회의를 갖고 "우리 경제사정이 내년에는 많이
나아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세입내 세출원칙을 지키더라도 15%증액
편성은 가능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