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소속 군무원이었던 김영호씨가 정보사터사기사건으로 구속된데 이어
또다시 합참소속 군무원이 군부지 불하를 미끼로 사기행각을 벌이다 구속
된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국방부합동조사단은 지난달 31일 합참정보본부 북한정보부 소속 3급군무
원 이한철씨(50. 예비역중령)를 사기 및 공갈등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
다.

합조단에 따르면 이씨는 전방지역의 군부지 불하를 미끼로 9억5천여만원
을 챙긴 것은 물론 사기를 당한 30여명의 피해자들이 신원확인 및 변상을
요구하자 "총으로 쏴 죽이겠다"며 협박까지 했다는 것이다.

이씨는 사기과정에서 자신을 현역대령으로 속여왔으며 부인의 사업에 휘
말려 사기행각을 벌여온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합조단은 지난달 중순 이 사건을 국방부군사법원 검찰부에 불구속
송치했다가 피해자들의 진정이 잇따르자 뒤늦게 이씨를 구속한 것으로 알
려져 또 다시 축소의혹을 받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