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기출고량이 작년보다 60%이상 줄어들고 냉장고판매도 부진했던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반해 휘발유 경유 LPG(액화석유가스)등 에너지소비는 꾸준한 증가세를
보인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세청이 발표한 "6월중 주요물품 출고동향"에 따르면 금년 상반기중
세탁기 출고량은 총6만8백68대에 그쳐 작년 같은기간에 비해 61.1%나
줄었다.

냉장고도 1백3만2천6백81대의 출고량을 기록,작년동기대비 10.8%감소
했으며 컬러TV 역시 1백만1천9백57대가 출고돼 작년 상반기의 98만8천8백
92대와 비교해 0.3% 늘어나는데 그쳤다.

이처럼 가전제품출고가 신통치 않는것은 보급률이 한계에 이르고 전반적인
경기침체로 신규수요가 줄어든데다 소비절약 캠페인등으로 대체수요도
미미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승용차 청량음료등도 사정은 마찬가지. 청량음료의 출고는 여름철
성수기를 앞둔 저온현상까지 겹쳐 전년대비 3.9% 늘어난
13억2백62만2천병에 불과했다. 승용차도 금년1 6월동안 36만7천8백50대가
출고돼 15.6% 늘어났다.

국세청은 승용차출고량 증가세는 지난해 현대자동차노사분규에 따른
출고감소에 기인하는 것으로 사실상 승용차의 출고량증가율은 크게 둔화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휘발유 출고량은 승용차용 수요가 늘어나는데 힘입어
전년동기대비 25.7%늘어난 2백65만4천7백4kl 에 달했으며 경유도
전년동기보다 15.7% 증가한 8백22만4천1백74kl 의 출고량을 기록했다.
경유소비의 증가세는 벙커C유의 대체수요가 늘어난데 따른 것이다.

특히 LPG는 상반기중 77만4천4백17t의 출고량을 기록,작년 같은기간보다
42.3%의 높은 신장세를 보였다. 가정용 난방및 취사연료로 자리잡고
있는데다 여름 휴가용 수요증가에 따른 것이다.

보리소주생산등 주종을 다양화시킨 소주와 위스키는 전년대비 각각 7.1%와
12.6% 늘어난 34만6천9백2kl ,5천47kl 의 출고량을 각각 기록했다. 맥주도
76만9천8백45kl 가 출고돼 6% 늘어났으나 막걸리는 소비량이 곗속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