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주택개량재개발 업무지침의 개정으로 재개발아파트의 일반
분양이 이달부터 집중될 것으로 보고 청약예금가입 1순위 20배수내 청
약대상자의 범위를 넓히기 위해 동시분양을 유도키로 했다.
시 관계자는 2-3개 구역을 묶어 최소한 500가구 이상이 동시 공급되
도록 행정지도를 펼 방침이라고 밝혔다.
올 하반기에 분양승인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재개발아파트는 <>8월
에 금호1-4등 5개지구 821가구 <>9월에 돈암2-1등 2개지구 500가구 <>10
월에 대현1등 5개지구 1,090가구 <>11월에 사당4등 2개지구 632가구 <>
12월에 본동2-1등 7개지구 2,924가구등 모두 23개소 5,967가구로 추정
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