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회사들의 저축상품금리가 빠른 속도로 인하되고있다.

3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대우 대신 럭키 동서증권등 대형증권사들을
중심으로 세금우대소액채권저축같은 증권저축상품의 금리인하조정이
이달들어 잇따르고 있다.

대신 동서 럭키 현대증권등이 3일 세금우대채권저축및
근로자장기저축금리를 0.3%포인트정도 인하시킨것을 비롯해 쌍용투자증권은
4일 근로자장기저축금리를 1.2%포인트나 크게 인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대우증권은 지난1일 이미 두 저축상품의 금리를 인하조정해
대형증권사들의 경우 세금우대채권저축금리가 14.7%수준,근로자장기증권
저축은 14.8%수준까지 내려와 있다.

지난달초께만해도 이 두저축상품의 금리는 16~17%수준이었으나 지난달
24일과 31일 두차례에 걸쳐 증권사금융상품의 편입채권수익률이 유통시장
에서 폭락함에따라 증권회사들도 실세금리를 반영해 저축상품금리를 일제히
인하시키고 있는 것이다.

한편 증권업계의 근로자장기증권저축및 세금우대채권저축고는
지난7월말현재 각각 7천억원및 2조원수준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