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양대 메달박스인 수영(총 31개)이 폐막되고 육상(총 43개)이
개막됐다.

31일(현지시간) 6일간의 경기를 끝낸 수영에서는 미국이 모두 11개의
금메달을 따내 평년작을 유지했으며 독립국가연합(EUN) 헝가리 중국이 각
각 6, 5, 4개의 금메달을 따내 강세를 보였다. 서울올림픽에서는 미국 10
개, 헝가리 4개, 소련 중국 각 2개였었다.

반면 서울올림픽에서 구동독 11개(종합순위 1위), 구서독 1개의 금메달
을 기록했던 통일독일은 이번대회에서 단 1개의 금메달에 그쳐 몰락 양상
을 나타냈다.

이번대호 수영에서는 또 모두 9개의 세계신기록과 1개의 세계타이기록,
5개의 올림픽 신기록이 수립됐다.

EUN의 예브게니 사도비와 헝가리의 크리스티나 에게르제기 등 2명이
3관왕에 올랐다.

한편 육상에서는 약물 복용으로 서울올림픽 금메달을 박탈 당했던 벤
존슨(캐나다)이 남자 1백m 준결선에 진출했다.

그러나 졸라 버드라는 결혼전 이름으로 더 알려진 졸라 피어터스(남아
프리카공화국)는 여자 3천m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스페인은 남자 20km 경보에서 올림픽 출전사상 첫 육상 금메달을 따냈
다.

이밖에 체조에서는 EUN이 이날까지 끝난 남녀단체전과 남녀개인종합등
4개종목 모두를 휩쓸었다.

구소련 몰락 후 독립국가로 처음 올림픽에 출전한 에스토니아는
사이클 여자스프린 트에서 첫 금메달을 따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