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은 30일 판문점에서 고위급회담 정치분과위 위원접촉을 갖고 `내부
문제 불간섭, 비방-중상중지''에 대해 집중논의했으나 기본입장만 재확인
했을뿐 더이상의 의견접근에는 실패했다.

북측은 비방-중상중지의 행위주체와 관련, 국가기관 집권정당 공공언론
기관은 물론 민영언론까지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한데 대해 남측은 민영
언론까지 포함시키는 것은 언론자유를 침해하는 것으로 받아들일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