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민자당의 임시국회 단독소집과 관련,각 기존입장을 재확인 하는
한편 파행정국을 타개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나 야당측이 단독
소집 철회와 3당합의에 의한 재소집을 요구하고 있는 반면,민자당은 단
독국회를 강행할 수 밖에 업다는 입장이어서 타협점을 찾기가 어려울 전
망이다.
민자당은 30일 야당의 등원여부에 관계없이 이번 임시국회에서 상임위
구성등 원구성을 마치고 지방자치법안을 처리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