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활동과 관련돼 해고된뒤 소송을 통해 회사쪽과 핵고효력을 다투고
있는 근로자에 대해 노조집행부가 조합원자격을 박탈해 물의를 빚고 있
다.
29일 대한항공(대표 조양호)에 따르면 이 회사 노조(위원장 석화균,53)
는 회사쪽의 상여금 인하조치에 항의하다 지난 10일 해고된 김포공항
정비공장 소속 정비사 남광우(28),이형재(34)씨등 2명이 다음달 3일 실시
될 노조대의원선거에 출마하려 했으나 "조합원자격이 없다"며 후보등록을
받아주지 않았다는 것.
해고의 효력을 다투는 근로자를 소속노조가 사용자와 같은 입장을 취해
자격을 박탈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