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임 술레이마놀루(터키)가 2연패위업을 달성했다.

29일새벽 파벨로 에스파냐체육관서 벌어진 60kg급 경기서 서울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술레이마놀루는 인상 1백42.5kg, 용상 1백77.5kg을 들어
합계 3백20kg으로 우승했다.

불가리아의 니콜라이 페샬로프는 합계 3백5kg으로 은메달을 따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