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합작공단 후보지로 정부가 검토하고 있는 곳은 비무장지대내의 장단과
대우그룹이 추진중인 남포를 비롯 평북박천 해주 함흥 청진등 모두 6개
지역인 것으로 밝혀졌다.

29일 관계당국에 따르면 정부가 가장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하는 지역은
장단으로 남한측의 전력과 용수등을 쓸수 있고 남한에서의 원부자재 수송도
손쉬운데다 생산된 제품을 인천항을 통해 수출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는
것이다.

이에비해 남포는 지역자체가 매립지여서 공단 조성경비가 많이 들고
전력과 용수도 풍부하지 못한 점이 지적되고 있다.

황해도 해주는 남한과 가까운 거리에 있어 인천항을 통한 원부자재및
생산제품수송이 용이하고 노동력이 풍부하다는 점이 고려되고 있다. 또
평북 박천은 용수와 노동력이 풍부한 장점이 있기는 하지만 가까운 거리에
있는 영변에 핵시설이 있어 우선순위에서는 다소 밀리고 있다.

함흥의 경우는 중공업이 발달해 기능인력 확보가 쉬울 것으로
판단되는데다 항만시설을 갖추고 있어 중공업분야의 합작공단 후보지로
꼽히고 있다.

청진은 정유업이 발달해 있어 석유화학분야의 합작공단 설립이 유망할
것으로 보이며 특히 두만강 개발계획과 연계시킬수 있는 점이 장점으로
꼽히고 있다.

공단규모는 6개 지역 모두 각각 50만평규모로 계획되고 있고 공단조성비는
도로 배수 용수 전력등 공단의 기본시설비 1백억원,부대설비 시설비
20억원등 공단별로 1백20억원이 들 것으로 추산됐다.

한편 국내기업 가운데 대우그룹이 남포공단 조성에 나서고 있는 것외에도
삼성그룹은 청진,코오롱그룹은 해주에 각각 합작공단 조성을 추진중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