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산업합리화계획이 실시 첫해부터 유명무실해지고 있다.

신발업체들이 정부의 합리화계획에 극히 미진한 호응을 보이고 있는데다
정부부처간 이견으로 내년도 합리화자금의 재원조차 마련하지 못하고 있어
계획자체를 수정해야할 위기에 처해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배정된 7백억원의 합리화자금중 지원이 확정된
금액은 16개업체에 모두 98억5천4백60만원으로 14%가 소진되는데 그쳤다.

여기에 7월 한달동안 추가로 접수한 자금지원신청에서 단 한개의 업체도
자금지원을 신청하지 않고 있다.

당초 신청이 2백55억원에 달했던 지원금액이 98억원으로 줄어든 것은 화승
국제상사를 비롯 13개업체(58억2천9백30만원)가 지원을 포기한데다
심사과정에서 10개업체가 부적격으로 기각됐기때문이다.

신발업체들이 이처럼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은 주문감소
담보부족등으로 시설투자여력이 없는데다 경제기획원의 반대로 내년도에
공업발전기금지원이 불투명해져서이다.

기획원은 최근 내년도 예산을 1차심의한결과 상공부가 요청한 합리화자금
7백억원을 공업발전기금에서 전액 삭감했다.

여기에 까다로운 합리화자금 융자절차로 일부업체는 리스자금을 사용하고
있는 실정이다.

산업은행자금은 합리화계획상 융자조건과 일반융자조건을 동시에
충족해야하고 외화대출은 부대비용까지 감안하면 소요금액의 40%정도만
대출이 가능하다.

중소기업중 상당수는 당초 시설을 할때 중고기계를 도입,이제는
개체필요성이 커졌으나 설치후 6년경과라는 조건때문에 역시 자금을
지원받지 못하고 있다.

신발협회 한 관계자는 "정부와 업계가 합리화계획이 겉도는 것에 대해
서로 책임을 미루는 것이 문제"라며 "업계의 자구노력과 정부측의 실질적인
지원 없이는 신발산업회생은 어렵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