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민사지법 합의50부(재판장 정지형부장판사)는 29일 정보사 부지매각
사기사건과 관련,제일생명이 이 사건의 주범 정건중씨(47.구속)가 회장으로
있는 성무건설등을 상대로 낸 48억9천만원 상당의 채권 가압류신청을
"이유있다"며 받아들였다. 이에따라 제일생명측은 일단 정씨일당에게
사취당한 돈 가운데 일부를 회수할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셈이 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