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업은행은 해외투자대상국가의 신용상태나 위험도등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데 도움이 되는 국별신인도평가제도를 시중은행으로서는 최초로
도입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상업은행 관계자는 우리나라의 대외투자자산이 늘고 투자대상국도
다양화됨에따라 국별 위험도문제가 대두돼 이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위해
이제도를 도입하게됐다고 설명했다.

이 제도는 해당국가에 대한 정치 사회 경제및 대외거래등의 평가항목을
토대로 가중평균방식으로 종합평점을 내 국별로 얼마만큼의 돈을
빌려주는게 적정한지를 가늠하는 국별신용공여한도를 설정 운영함으로써
해외투자자산관리의 안정성을 높이는데 도움이 될것으로 평가되고있다.

상업은행은 이제도를 도입하면서 국가별 분석자료를 정리하여
"국별신용현황분석"이라는 책을 펴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