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중소기업의 재고부담을 덜기위해 하반기중 정부물품구매계획
을 조기에 집행키로 하는 한편 중소기업인력난을 해소하기 위해 저가
또는 작업환경이 나쁜 업종에 대해서는 외국인고용범위를 늘리기로 했
다.

경제기획원은 29일 전경련등 경제5단체 및 노총등과의 간담회에서
제기된 대정부건의사항과 관련, 관계부처와 협의해 이같은 내용의 개
선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정부는 중소기업의 재고를 줄일 수 있도록 하반기중 정부수요물품의
발주시기를 앞당기되 특히 중소기업생산제품은 전량 단체수의계약으로
구매하며 선급금 지급범위를 구매계약물품의 70%까지 확대키로 했다.

정부는 또 전면적인 해외인력수입은 계속 불허하되 현재 종업원의
10%이내에서 50명까지 규모별로 차등을 두어 허용하는 외국인 산업기
술 연수제도를 신축적으로 운영해 업종별로 외국인고용규모를 늘릴 수
있게 하고 연수 기간도 연장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