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군포교육청 관내 사설학원 및 교습소가 난립,법정기본시설을
갖추지 않은채 수강생유치에만 열을 올리고 있는가 하면 여름방학을
맞아 입시학원으로 둔갑,탈법운영을 일삼고 있다.
29일 군포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현재 등록된 학원 185개소(입시학원
포함), 과외교습소 197개소로 모두 382개소에 정원은 2만2천여명에 달
하고 있다.
그러나 학원과 과외교습소의 수강인원이 정원의 50-60%선에 그쳐 많
은 학원과 과외교습소가 운영난을 겪게 되자 수강생유치에만 급급한
나머지 탈법운영을 일삼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일부학원에선 자격강사를 제대로 확보치 않고 있는가 하면 방학
을 맞아 입시학원으로 둔갑,시간당 4만-5만원의 수강료를 받고 초.중.
고생들을 광고전단을 통해 공공연히 모집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