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수영경기에 황색 돌풍이 일고있다.
일본의 이와사키가 14세의 나이로 여자 평영 2백m에서 금메달을
따낸데 이어 여자 자유형 4백m결승서도 중국이 세계신기록을 세우
며 분전, 황색돌풍이 강하게 몰아치고있다.
비록 이날 경기서 중국은 막판에 미국에 밀려 은메달에 그쳤지만
3백m까지는 계속 선두를 달렸다.
기록은 미국이 3분39초46, 중국이 3분40초12였다.
종전 세계기록은 3분40초57.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