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만에 국제 스포츠무대에 등장한 알바니아가 은행빚을 얻어 올림

픽에 참가했음이 뒤늦게 밝혀졌다.

아르벤.소르고니 알바니아 선수단장은 29일 참가경비마련을 위해 은

행에서 2만5천달러를 차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귀국후 돈을 갚을 일이 걱정되지만 모금운동을 할 수 있을것

이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