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올림픽축구가 당초 목표로 삼았던 8강진출이 어렵게 됐다.
한국 축구는 29일 새벽(한국시각) 스페인 발렌시아의 루이스카사노바
경기장에서 벌어진 C조예선 2차전 대파라과이전에서 0-0무승부를 기록,
2무의 전적을 안고 스웨덴과 예선 마지막 경기에 나서게 됐다.
이로써 한국은 남은 스웨덴과의 경기를 이기거나,한국이 스웨덴과 비
기고 모로코가 파라과이를 이길 경우에만 8강에 진출할수 있는 궁지에
몰리게 됐다.
그러나 지금까지 나타난 전력으로 볼때 한국이 올림픽 축구 유럽예선
1위팀인 스웨덴을 꺾기는 힘들 것으로 내다보인다.스웨덴은 한국이 비
긴 모로코를 4-0으로 이겨 결승진출을 확정지었다.
한국과 스웨덴의 예선 마지막 경기는 31일 새벽4시(한국시각) 바르셀
로나경기장에서 열린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