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치훈9단(36)이 숙명의 라이벌인 고바야시9단(40)과의 대결에서 3판을
내리 졌으나 나머지 4판을 모두 이겨 극적으로 본인방타이틀을 방어했다.

조9단은 23일 일본 시즈오카현에서 열린 제47기 본인방(마이니치신문
주최)결승 7번기 최종국에서 흑으로 2백17수만에 7집반을 이겨 본인방을
4년 연속 차지하는데 성공했다.

전날부터 계속된 이날 대국에서 조9단은 초반부터 과감한 변화와 세력
작전을 구사하면서 대국을 이끌어간 끝에 여유있게 승리했다.

조9단은 지난 90년에 고바야시에게 3대1로 지고있다가 3번을 이겨 역전
방어했으며 작년에도 2번을 지다가 4번을 내리 이겨 다시 방어했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