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가 오랜만에 두자리수 오른 22일 주식시장에서 기관투자가들은
상승장세를 이용한 매도에 주력했다.

이날 기관은 70만주매수주문과 1백15만주매도주문을 낸 것으로 추산됐다.

투신과 은행이 매도에 앞장을 섰다. 투신은 45만주를 사는 대신 70만주를
팔겠다고 나섰다.

또 은행은 10만주를 거두어들이고 35만주를 풀어놓았다.

이들이 주로 매도한 종목은 사업자선정을 눈앞에 두고 주가가 급등한
이동통신참여예상업체의 주식이었다.

매수종목은 제약 건설 타이어 증권 단자 무역 제지업종등이었다.

보험사는 5만주씩을 각각 사고 파는 소극적 교체매매만을 벌였다.

일반법인 연.기금등 기타 기관은 10만주 "사자"와 5만주 "팔자"주문을 낸
것으로 추정됐다.

한편 외국인들은 최근의 매도우위의 자세를 버리고 이날은 매수규모를
늘렸다. 이들은 15만주를 사고 5만주만을 팔았다.

외국인들의 주매수종목은 백화 한진해운 대한해운 나우정밀 아세아시멘트
동성제약 신한투금 일진전기 현대정공과 이동통신참여가 유력시 되는 유공
선경등이었다.

그러나 진웅 경원세기 화성산업과 전일부터 주가가 오른 보험주중
럭키화재 신동아화재등은 팔았다.

외국인선호종목이던 기산은 2만주가 현대증권을 통해 자전거래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