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우리나라의 주력 해외건설시장이 종전의 중동지역에서
동남아지역으로 전환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건설업체들이 베트남 진출을
적극 추진하고 있어 관심을 끌고있다.

23일 선경건설이 분석한 "베트남 건설시장의 최근 동향"에 따르면
국내기업들이 앞다투어 대베트남 투자를 꾀하는등 베트남이 인도네시아
타이 말레이시아등을 제치고 유망 해외투자대상지역으로 부상하면서
삼환기업 대우 벽산건설등 건설업체들이 베트남에서의 수주활동을 활발히
벌이고 있다.

국내 건설업체들이 베트남에 눈독을 들이는것은 현베트남 정부가
경제개혁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어 공사물량이 대거 쏟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동남아지역에서는 가장 양질이면서도 값싼 노동력이
풍부한데 따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