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경찰서 중앙파출소 경찰관 거액도박판 갈취조작사건을 수사중인 창원지
검 특수부와 경남경찰청은 21일 관련경찰관 5명과 도박관련자 2명을 연행,철
야수사를 벌인 결과 경찰관들이 거액을 받고 사건을 축소한 사실을 확인
했다.
검찰은 특히 이들 경찰관이 1년전부터 도박꾼들을 비호해 왔으며 최근엔 상
습거액도박꾼들과 의형제를 맺고 향응등을 제공받으며 계속 도박사건을 묵인
해준 사실도 밝혀냈다.
검찰은 상습거액 도박피의자들을 불구속처리한 창원경찰서 관련경찰관들의
관련여부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