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철부총리겸 통일원장관은 23일 "남북경제교류는 장기적 안목에서
단계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부총리는 "이런점에서 우선
직교역을 확대해 나가면서 경공업분야의 시범적인 협력사업을 추진하되,
군수산업과 관련있는 분야나 일정규모이상의 대규모 협력사업은 경제
규모가 어느 단계에 오를때까지 제한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최부총리는 이날 제주도 서귀포 신라호텔에서 열리고있는 전경련 최고
경영자세미나에 참석, `남북경제교류의 전망과 과제''라는 강연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그러나 현재처럼 북한의 핵문제해결이 지연되고있는
상황에서 남북간 실질적인 경제교류는 이루어지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경제교류가 일정궤도에 오르기전까지는 정부관리하에 경제
교류가 추진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당분간 경제교류는 기업간 사전
조정을 통해 질서있게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