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의 정보사땅사기사건 진상조사위(위원장 김영배최고위원)는 23일
검찰의 수사발표와 관련, "검찰이 처음부터 이 사건을 단순사기사건으로
결론을 지어놓고 `짜맞추기''식 수사를 했다"고 비난하고 이 사건에 대한
전면적인 재수사를 촉구했다.
민주당은 재수사요구이유로 <>정보사땅이전 및 백지화결정을 내린 이종구
전국방부장관에 대해 전혀 수사가 이루어지지 않았고 <>성무건설 경리이사
로 매매대금의 행방을 가장 잘아는 이재칠씨(34)와 민자당중진인 K의원의
연구소이사인 이씨의 형 이재철씨등 배후인물에 대한 수사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점등을 지적했다.
변정일국민당대변인도 성명에서 "검찰수사는 부정비리의 불길이 정부-여당
으로 번지지 않도록한 진화수사에 불과하다"고 주장하고 "사건이 재수사
없이 중단된다면 6공정부의 도덕성에 큰 타격을 줄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