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유엔평화유지활동(Peace Keeping Operation: PKO)에 우리 보병을
파병키로 한 것으로 알려져 이에 대한 정치권의 논란이 예상된다.
유학성 국회국방위위원장 내정자와 최세창국방장관은 22일 저녁 여의도
63빌딩에서 국방관계 당정회의를 열고 공병. 의료지원부대. 군업저버등을
비롯 1개대대 540명 규모의 보병을 PKO활동을 위해 파견키로 대체적인 합
의를 보았다.
당정은 그러나 보병파견의 정치적 파장을 감안, 야당에 파병배경과 국회
보고 과정도 거치기로 했다.
한편 민주당의 장석화대변인은 23일 정부와 여당의 PKO활동을 위한 보병
파견 움직임과 관련, 성명을 발표하고 " 보병부대파견은 직접적인 전투행위
참여로 이어질 수 있다 "며 우려를 표명하고 정부의 이같은 방침에 재고
를 촉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