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노점상 연합회는 22일 이상배서울시장과 11개 구청장등 서울시 공무
원 15명을 폭력행위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손괴)혐의로 고소키로했다.

연합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 지난 9일이후 성동구등지에서 실시된
노점상 단속에서 주인인 자리를 비운 포장마차와 집기등을 마구 파손등
과잉행위를 자행했다 "고 밝히고 서울시 관계자의 처벌을 요구했다.

한편 연합회는 시의 노점상단속 및 철거에 항의, 서울 중구 명동 천주교
서울대교구에서 20일째 농성을 벌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