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채권시장은 지난주의 채권수익률 조정양상을 마무리 짓고 소폭의
수익률 반등국면을 연출할 것으로 보인다.

우선 자금시장에서는 2조원규모의 부가세납부가 기다리고 있다. 은행은
22일 지준을 앞두고 신탁계정의 자금을 고유계정에서 계속 끌어다 쓰고
있다.

은행의 지준마감이 무리없이 이루어진다해도 신탁계정이 적극적으로
채권매수에 나서기는 쉽지 않다.

은행신탁계정의 자금잉여가 단기적으로 축소된다면 여기서 돈을 빌려쓰는
증권사도 지금까지와 같이 계속 물량보유작전을 펼치기 어려워진다.

증권사는 은행등에 채권을 맡기고 빌려다 쓴 거액RP(환매채)의 만기가
이번주에 집중적으로 돌아오기 때문에 만기가된 거액RP대상채권을 시장에
내 놓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회사채수익률 급락의 가장 큰 요인으로 작용했던 은행신탁계정과
투신신탁계정도 고객에게 제시하는 보장수익률을 낮추기로 했다.

초고수익률이 확정된 신탁상품이 금리인하의 걸림돌이 되고있다는 지적과
높은 수익률을 보장할 수단이 없어져 은행과 투신은 금리를 낮추고 있다.

이는 이들 기관으로의 자금유입속도를 떨어뜨릴 것이고 은행등은 "무조건
사자"는 매수주문을 내는데 어려움을 겪을수 밖에 없다.

채권수익률의 반등가능성이 예견되고는 있으나 그 폭은 그리 크지 못할
것으로 전망된다.

회사채의 경우 발행규모가 전주보다 3백50억원가량 줄어든 1천6백억원으로
물량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은행이나 투신의 매수주문이 이전보다 축소되기는 해도 매수적체현상이
아직까지 남아있어 조금씩은 사들일수 있기때문이다.

대형증권사들이 거액RP만기부담과 자금시장의 일시경색을 우려해
보유물량을 매물로 내놓겠다는 전략을 짜고있으나 일부 중소형사중에는
수익률의 장기하락을 예견하고 물건을 내놓지 않으려는 곳도 있다.

금융채는 자금수요증가와 월말자금확보를 위한 기관매수세 취약으로
보합에서 수익률조정이 예상되고 통안채는 단자사의 여유자금감소에 따른
매수부진으로 약보합세가 나타날 전망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