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야자와 일본총리는 17일 한국출신 여자정신대(종군위안부)에
대한 ''어떤 조치''를 참의원 선거후 검토할 생각이라고 밝혀
보상문제를 처음으로 공식 시사했다.
그는 ''어떤 조치''가 무엇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곧 선거가
시작돼 구체적인 논의가 없었지만 곧 논의해야할것"이라고
답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