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사부지 매각사기사건 수사가 중반에 접어들면서 전합참군사연구실 자료
과장 김영호씨(52)의 사기수법이 종전의 부동산 전문사기범을 능가할 정도로
지능적이고 집요했음이 드러나고 있다고 한 수사관계자가 전언.

이 관계자는 "김씨는 정보사부지 매매를 미끼로 성무건설회장 정건중씨 일
당에게 81억5천만원을 받은 외에도 경기도 안양시 소재 군부대 땅을 정씨일
당이 살수있도록 알선해 주겠다며 10억원을 받아내는등 철저히 정씨일당을
속인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 "뛰는놈 위에 나는놈 있다"는 옛말이 생각난
다"고 말하기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