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10일 오전 김영삼대표최고위원 주재로 당무회의를 열고
정보사부지 사기사건 대책과 국회정상화방안을 논의,국회차원의 조사를
적극 추진키로 했다.

민자당은 특히 이날 회의에서 국정조사권발동문제에 대해 야당이
국회정상화에 응할 경우 먼저 재무 국방 법사위등 소관상위에서 이를
추궁하고 필요하다면 국조권발동도 적극적으로 검토키로 당론을 모았다.

김대표는 "항간에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정보사부지사건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성역없는 철저한 수사를 통해 하루속히 진실을
밝히고 한점의 의혹도 없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국민당등 야권은 이날 각각 정보사부지 부정사건진상조사위
회의를 열어 배후세력을 철저히 규명하기로하고 관련기관방문등 현장조사를
벌였다.

민주당조사위의 제2반(재무담당.반장 김병오)은 이날 오전 국민은행을
방문,2백30억원의 입출과 관련해 은행장이 이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는지의
여부를 추궁했다.

조사단은 오후에는 보험감독원에서 제일생명의 정보사부지 매입이
보험사의 자산운용준칙및 경영감독체계를 전면적으로 위반한 것이 아닌지의
여부를 따졌다.

민주당 조사단은 11일 제일생명,13일국방부,14일 검찰을 각각 방문해
정보사부지 매입금가운데 4백30억원이 민자당 가락동 연수원부지
매각대금을 받은 날과 같은 지난2월14일 입금된것이 총선자금과 관련이
있는지의 여부와 군내부의 부지매각과 관련한 이견및 검찰의 사건
은폐.축소의도 여부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국민당도 이날 정보사부지부정조사반(반장 이건영)회의를 잇따라 열어
국방 재무부와 은행감독원 보험감독원 증권감독원 검찰등을
조사대상기관으로 선정하고 기초자료수집후 빠른시일내에 이들 기관을
방문,배후세력규명에 총력을 기울이기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