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1백21개 4년제 대학(교육대학 제외)의 평균 교수확보율이 71.4%로
교수 1인당 학생수가 29명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교육부가 지난 6월30일 기준으로 집계한 대학 전임강사급 이상의
교수확보현황을 보면 대학원을 포함한 전국 대학의 교수는 모두
2만8천3백97명으로 법정기준에비해 71.4%의 낮은 확보율을 보였다.

이를 국.사립으로 나누면 국립대는 79.7%인 반면 사립대의 경우 68.2%에
불과,특히 사립대의 교육여건이 더욱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1백10개 대학이 법정기준에 미달했고 서울대를 비롯한 11개교만이 1백%
이상이었다.

대학별로 교수확보율이 가장 낮은 대학은 전주우석대로 법정정원이
3백26명이나 현원은 1백42명으로 44%에 불과했으며 <>세종대 45% (법정
2백22명에 현원1백명)<>덕성여대 45%(정원 2백9명에 94명) <>상지대
49.7%(법정 3백18명에 1백51명)로 기준의 절반에도 못미치는 대학이
4곳이나 됐다.

반면 교수확보율이 가장 높은 대학은 대구가톨릭대의 4백40%로 15명
정원에 66명의 교수진을 갖추었으며 다음이 <>포항공대 1백89%(정원 1백명에
1백89명)<>부산가톨릭대 1백75% (4명 정원에 7명) <> 수원가톨릭대
1백62%(16명 기준에 26명)<>한림대 1백40%(2백73명 정원에
3백83명)<>광주가톨릭대 1백23% (13명 정원에 16명) 등으로 나타났다.

이어 서울대가 정원 1천1백38명에 1천3백44명의 교수를 확보,1백18%의
확보율을 보였고 <>인제대 1백10% (정원 3백8명에 3백39명)<>협성신학대
1백10% (정원 31명에 34명)<>피어선대학 1백4%(43명 정원에
45명)<>한국기술교육대 1백%(32명정원)등의 순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