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민자당은 연내 농업진흥지역지정을 끝내는 한편 주민과의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지역에 대해서는 현재의 절대농지를 그대로 진흥지역으로
지정하기로 10일 당정회의에서 최종 결정했다.
정부와 민자당은 이날 <>연말까지 진흥지역지정을 끝내고 <>주민설명회를
통해 지역지정을 공개화 하며 <>주민합의가 안되는 지역은 절대농지 그대로
진흥지역으로 지정하며 <>추곡수매 배정과 경지정리사업등에서 진흥지역을
우대키로 결정했다.
한편,농림수산부는 진흥지역지정에 따른 세부계획및 지침을 마련,
이날 각 시도에 보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