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창순전경련회장이 사견임을 전제, 내각책임제 지지발언을 해 주목을
끌고있다.

유회장은 9일 기자간담회에서 일부정당 대통령후보들의 최근 움직임에
관한 의견을 물은데 대해 "내각책임제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유회장의 이같은 발언은 사견임을 감안하더라도 경제계와 정치권사이에
내각책임제에 관한 논의가 오가지 않았나 하는 추측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유회장은 이날 또 오는 대통령선거때 전경련이 기업들로부터 정치자금을
거두는 일은 하지않겠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