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김형철특파원] 정부는 일제말기의 종군위안부(여자정신대)들을
위해 일본정부와는 별도로 보상이나 생활지원기금을 마련하는등의 경제
적 조치를 취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오재희주일대사는 8일 동경주재 한국특파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정신대
에 대한 대책의 하나로서 이같은 독자적 조치의 필요성여부가 주일한국
대사관내에서 논의되고 있으며 서울의 본국정부당국자들과도 의견교환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