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광주등 지자체들과 통신공사등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GIS
(Geographic Information System:지리정보시스템)개발바람이 불면서
GIS시장을 선점하려는 관련업체의 시장경쟁이 치열하다.
GIS란 지적도는 물론 상.하수도 가스관 통신케이블등 지하매설물,부
동산관련세제,건축허가현황등 토지와 관련된 모든 정보를 컴퓨터에 입력
해 각종 사업을 추진할때 종합적 판단자료로 쓰는 최첨단 지리정보시스
템이다.
3일 서울시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해 시에서 착수한 6백억원 규모의
"도시종합정보체계구축계획"을 계기로 각 컴퓨터업체마다 인력보강
자료수집등에 열을 올리고 있으며 이 분야에 새롭게 뛰어드는 업체도
생겨나고 있다.
이는 올들어 서울시를 비롯 전국 각 지자체마다 GIS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같은 계획이 공공기관 업계로까지 확산되면서 GIS시장규모가
급팽창하고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이분야의 전문 컨설팅을 받으려면 상담료만 한번에 3천만
8천만원에 이르며 시스템까지 갖춰줄 경우엔 규모에따라 4천만 7백억원까지
호가,GIS시장이 관련업계에선 "황금어장"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에따라 지난84년 GIS전담부서를 설치,국내에서 선두주자로 꼽히고 있는
쌍용컴퓨터는 수원시 하수체계를 모델로 이미 하수도종합관리시스템을
개발,상품화해 놓았으며 최근 원주시로부터 상수도 종합관리 시스템용역을
수주하는등 GIS사업 유치에 적극 나서고있다.
이 회사의 조영준 이미지 개발실장은 "지금까지는 대부분 미시너콤사의
인포맵이라는 소프트웨어를 들여와 우리 실정에 맞게 응용해왔다"며 "본격
GIS시대에 대비,국내여건에 맞는 소프트웨어를 자체 개발중"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