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은 30일 오전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핵통제공동위
제6차회의를 열고 남북상호사찰규정문제를 논의했으나 합의점을 찾는데
실패,오는21일 제7차회의에서 다시 논의키로했다.

이날 회의에서 우리측은 한반도 비핵화공동선언에따른 남북상호사찰이
실시되지않는한 남북관계의 실질적인 진전이 있을 수 없다는 정부의 입장을
거듭 확인하고 북측의 성실한 자세를 강력히 촉구했다.

우리측은 특히 핵재처리시설로 공식 입증된 "방사화학실험실"건설의 즉각
중단을 요구했다.

이에대해 북측은 비핵화공동선언이행합의서와 사찰규정의 일괄토의를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