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중소기업의 운전자금에 대해 제3자 명의로 된 부동산의
담보취득을 허용키로 함에 따라 중소기업에 소속된 임직원들이
주택등 재산을 담보로 제공한뒤 기업이 도산할 경우 막대한 재산상의
피해를 볼 것이 우려되고 있다.
이와함께 금융전문가들은 "재무부의 이번 방침으로 부동산 투기가
재발할 소지가 있다"며 정부의 신중한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